최미향 / CHOI MIHYANG

“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.  그 섬에 가고 싶다”

 정현종 작가의 '섬’에서 모티브를 얻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