석은미 / SEOK EUNMI

​기억 저 너머

카메라와 재봉틀. 

엄마와 내가 함께 존재했던 것들이다.

아련한 나의 어린 시절, 엄마와의 놀이를 시작해 본다.

 

마음과 손이 기억하는 엄마를 꺼내어 본다.

세월이 지나 손때 묻은 반짇고리.

마당 한 편의 장독대.

엄마의 무릎을 베고 누워 봄날을 느끼던 툇마루.

그리고

문틈으로 들어오는 빛처럼 묻어있는 엄마의 향기.

  • Instagram