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으뜸 / Kim Euddeum

​무  제

전염병이 사람들을 집안에 가두었다.

볕이 좋은 어느 날

별 이유 없이 거실 창가 옆에 오래도록 있었다.

 

흰 창틀과 커튼에 햇빛이 비친다.

아무것도 아닌 이 장면이 특별하게 느껴졌다.

그늘로 들어오는 빛은 희망이고

커튼은 희망의 빛을 시각화 해주었다.

 

커튼으로 가려진 창가 사진을 여러 장 찍어

인상주의 회화처럼 빛의 이미지를 표현했다.